mwultong Blog ... 프로그래밍 / 계산기

컴퓨터 엑셀 워드 포토샵 구글어스 WINDOWS JAVASCRIPT JAVA C++

 
Monday, February 20, 2006

햇반 (즉석 쌀밥; 즉석밥) 리뷰


작년 이맘때에 '햇반'이라는 것을 먹어 본 적이 있다. 즉석 라면도 아닌 즉석 쌀밥이라니 먼저 당혹감이 앞섰다. 기상천외하지 않은가. (즉석 쌀밥이라는 것이 상당히 오래 전에 나온 것 같기도 하다. 예전에 등산 잡지에서 본 기억도 있는 듯.)

인스턴트 라면도 초창기 때는 맛이 없고 먹기 힘들었다. 햇반도 마찬가지일 것이라 생각했다. 즉석 쌀밥이 맛있으면 얼마나 맛있겠나 하는 생각. 그러나 상상 이상으로 맛이 좋았다. 보통의 밥보다 훨씬 좋았다. 오랜 경력을 가진 전문 요리사가 갓 지은 듯한 밥이었다. 그래서 아주 즐겁게 먹기 시작했다. 구수함까지 담겨 있었다. 100% 완벽한 맛. 즉석 쌀밥이라는 것이 전혀 믿기지 않았다. 다만 양이 많지가 않았다. 공기밥 정도의 분량.

색깔이 아주 하얀 백미로 되어 있다. 먹다가 눈이 부실 정도다. 쌀알들의 크기도 일정.

그런데 반쯤 먹었을 무렵부터 이상함을 느끼지 시작했다. 밥을 삼킨 후의 뒷맛이 부자연스러웠다. 마치 화학 조미료를 듬뿍 넣은 음식을 먹은 후의 불편함 같은 그런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햇반을 '신라면의 컵라면 버전'에 말아서 먹어 보았다. 라면 국물이 햇반의 불편한 뒷맛을 중화시켜 주리라는 기대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그 부자연스런 맛은 여전히 계속되었던 것 같다.

다만 필자와 함께 햇반을 먹던 사람은 그런 뒷맛을 느끼지 못했다고 한다. 필자가 음식의 뒷맛에 과민한 것은 사실이지만 햇반에도 문제가 있는 것이 분명하다. 햇반을 먹은 후 1~2시간 가량 계속 속이 불편했다.

결론:
이 부자연스러운 뒷맛만 없다면 아주 좋았다. 햇반 자체는 아주 맛있었기에 자주 먹어보고 싶지만 속이 불편해질 것 같아서 먹지 않고 있다.

2007-10-21 업데이트: 요즘 나오는 햇반에는 부자연스러운 맛이 없고 진짜 밥처럼 뒷맛이 깔끔했습니다.


CJ가 아닌, 농심에서 나온 햇반 사진: ▶▶ 햅쌀밥 맛 비교 시식기, 농심 햇반 사진; Nongshim

▶▶ [리뷰] 무파마 / 신라면 / 사발면 (인스턴트 라면)




tag: living
생활의 발견 | Living

0 Comments:

Post a Comment

<< Home RSS 2.0 feed

구글 Google 에서 제공하는 무료 블로그 서비스인 블로거 Blogger 의 인터넷 주소는 www.blogger.com 입니다. Blogger 에 블로그를 만들면, blogspot.com 이라는 주소에 블로그가 생성됩니다.
블로그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최신 게시물을 구독하려면 RSS 2.0 feed 주소를 리더기에 등록하시면 됩니다.
Previous Posts
Monthly Archives
Top